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목숨 건 대청호 빙어낚시… 두께 고작 7∼8㎝ 살얼음판

기사입력 | 2018-01-13 09:28

수심 깊은 곳 두껍게 안 얼어 위험…반짝 추위에 구름인파
당국 “얼음 25㎝ 이상돼야 안전”…출입 통제해도 ‘나몰라라’


충북 옥천군 동이면 안터마을 앞 대청호에서는 요즘 행정당국과 강태공들의 입씨름이 잦다.

깨질 위험이 있으니 얼음판에 들어가지 말라는 당국과 수심 얕은 곳을 골라 잠시만 손맛을 보겠다는 낚시꾼들의 갈등이다.

중부권 최대 낚시터로 불리는 이곳은 최근 이어진 한파로 수면이 얼어붙기 시작했다.

그러나 얼음두께가 아직 7∼8㎝에 불과해 많은 사람이 몰리면 깨질 위험이 있다. 5년 전에는 트랙터를 몰고 빙판 위 눈을 치우던 주민이 얼음이 깨지면서 숨진 사고도 있었다.

12일 오후에도 이곳에는 100여명의 낚시꾼이 몰려들었다. 당국이 위험을 알리는 펼침막을 내걸고, 공무원을 배치해 출입을 막는데도 막무가내였다.

옥천군청 이진희 안전총괄과장은 “호수 가장자리는 꽝꽝 언 듯해도, 수심 깊은 곳은 아직 살얼음 상태”라며 “발을 헛디디거나 여러 명이 한곳에 몰리면 깨질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 일대 호수는 수심 4∼5m가 넘는 곳이 많아 자칫하다가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안전을 보장받으려면 얼음두께가 적어도 25㎝는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군은 주말인 13일 더 많은 낚시꾼이 몰릴 것에 대비해 호수로 이어지는 진입로 주변 400여m에 출입을 막는 안전펜스를 설치했다.

또 안전요원 8명을 배치하고, 대형 확성기를 이용한 안내방송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행정력으로 낚시꾼 통제가 어려울 경우 경찰이나 소방당국에 협조 등도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