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감 못잡고’…길거리서 대낮 패싸움한 사우디 왕자 체포

기사입력 | 2017-11-23 19:21

패싸움을 벌이는 사우디 왕자(가운데 검은옷)[트위터] 패싸움을 벌이는 사우디 왕자(가운데 검은옷)[트위터]

‘부패 숙청’ 체포된 억만장자 빈탈랄 왕자 동생 ‘소문’

사우디아라비아 경찰이 21일(현지시간) 리야드 북부의 길거리에서 대낮에 패싸움을 벌인 왕자 1명 등 5명을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주차장으로 보이는 곳에서 두 패로 나뉘어 몽둥이를 들고 폭언을 하면서 싸움을 벌였다. 왕자의 일행 중 한 명은 기관총으로 상대편을 위협하기도 했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이들은 고급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지만 충돌 장면을 찍은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해 관심을 끌자 신원을 추적해 검거하고 총을 압수했다.

사우디 내 SNS에서는 체포된 왕자가 이달 4일 부패 혐의로 전격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는 억만장자 왕자인 알왈리드 빈탈랄 킹덤홀딩스 회장의 남동생 마슈호르 빈탈랄 왕자라는 소문이 돌았다.

동영상을 보면 정식 번호판을 달지 않은 왕자 일행의 고급 승용차가 촬영됐다.

이 차가 마슈호르 왕자가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차와 같은 벤츠 마이바흐 차종이고 임의로 단 번호판에 적힌 글자가 그의 SNS 계정의 주소와 같은 ‘MTA-1’이라는 점에서 마슈호르 왕자 본인이 맞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알왈리드 왕자의 동생이 촬영되지 않는 곳에서는 얼마다 더 많은 범죄를 저질렀겠는가. 형이 체포돼 화가 나 행패를 부린 모양이다”라면서 왕자의 ‘갑질’ 행태를 비난했다.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이달 초 알왈리드 등 재산이 많은 왕자와 전현직 장관 40여명을 부패, 돈세탁 등 혐의로 전격 체포해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