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조윤선, 장관 재임중 ‘전용 변기·샤워실’ 설치

기사입력 | 2017-10-13 08:28

【서울=뉴시스】조윤선 (왼쪽)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7월2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야윈 모습으로 석방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 1월 17일 조 전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하는 모습이다.  2017.07.27 【서울=뉴시스】조윤선 (왼쪽)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7월2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야윈 모습으로 석방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 1월 17일 조 전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하는 모습이다. 2017.07.27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조 전 장관을 임명한 박근혜 전 대통령도 재임 시절 방문하는 군부대나 특별 행사장에 대통령 전용 화장실을 새로 설치했다는 증언이 탄핵 과정에서 제기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해 9월5일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되지 않아 서울 용산구 서계동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에 착수했다.

그간 문체부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에는 전용 화장실이 없고 일반 직원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 화장실만 있었다. 문체부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한 뒤 장관의 서울 출장 시 편의를 위해 잠시 사용하는 공간이기에 전임 장관들은 같은 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이용했다.


하지만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이란 명분을 내세웠지만 정작 여직원 전체가 아닌 조 전 장관만 이용했다.

공용화장실 바로 옆에 전용 화장실이 들어선 후 직원들 사이에서는 ‘변기도 가려쓰냐’며 불만이 대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체부는 전 의원실에 ‘조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개의치 않고 썼지만 이를 공유해야 하는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의원실은 시설공사 전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지켜지지 않은 것을 볼때 문체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실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9월5일 취임한 지 열흘도 안돼 문체부가 조 전 장관에게 공사 계획을 보고했고, 결제가 이뤄진 뒤 다음날 공사가 시작됐다”며 “취임한 지 열흘 밖에 안됐는지 불편이 호소돼도 얼마나 호소됐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일정 규모 이상 시설공사를 할 때는 조달청 공고를 해야하는데 바로 이뤄진 것을 보면 내부적으로는 이미 ‘세팅(준비)’가 됐던 것으로 보인다”며 “조 전 장관이 필요하다고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전재수 의원은 “모든 예산이 국민의 피와 땀에서 모여진 것이니 만큼 매사에 신중한 결정과 절차에 맞는 집행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서울사무소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조 전 장관 전임 장관들은 같은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직원들과 함께 사용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도 재임 당시 인천시청을 방문하기 전 청와대 측이 기존 변기를 뜯고 새것을 설치한 사실이 폭로돼 ‘변기공주’라는 오명을 썼다. 2017.10.13. (사진=전재수 의원실 제공)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