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최정, 역전 만루포…SK, KIA에 극적인 역전승

기사입력 | 2017-09-13 22:24

(인천=연합뉴스)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광주 KIA 타이거즈의 경기. 7회말 SK 공격 2사 만루 상황에서 SK 최정이 좌익수 뒤 홈런을 친 뒤 손을 들어 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점수는 SK가 3점 앞선 13-10. SK 최정 역전 만루 홈런 ‘역시 홈런왕’ (인천=연합뉴스)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와 광주 KIA 타이거즈의 경기. 7회말 SK 공격 2사 만루 상황에서 SK 최정이 좌익수 뒤 홈런을 친 뒤 손을 들어 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점수는 SK가 3점 앞선 13-10.

최정(SK 와이번스)이 임창용(KIA 타이거즈)의 시속 146㎞ 직구를 받아쳤다.

숨죽여 둘의 대결을 지켜보던 SK 홈팬들은 배트와 공이 만든 파열음과 동시에 환호했다.

SK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 홈경기를 15-10, 짜릿한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홈런 1위’ 최정이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5-10으로 뒤진 7회말, SK는 최정과 정의윤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제이미 로맥이 삼진을 당했지만, 김동엽과 대타 최승준이 연속 안타를 쳐 2점을 만회했다.

1사 1, 2루에서 등판한 임창용은 대타 정진기를 2루 땅볼로 잡아내며 불을 끄는 듯했다.

하지만 이재원과 노수광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2점을 빼앗기고, 나주환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2사 만루에 몰렸다.

9-10으로 추격한 2사 만루, 타석에 최정이 들어섰다.

최정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임창용의 시속 146㎞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어가는 역전 만루 홈런을 작렬했다.

SK는 로맥이 우월 투런포까지 터트려, 7회에만 10점을 뽑으며 15-10으로 달아났다.

7회말이 시작하기 전까지는 KIA가 주도권을 쥐었다.

KIA는 3회 터진 안치홍의 3점포와 5회와 7회 연거푸 터진 이범호의 연타석 투런 홈런으로 10-5까지 앞섰다.

SK는 0-6으로 뒤진 3회 최정의 좌월 3점포로 추격하고, 3-8로 끌려가던 5회 나온 이재원의 솔로포로 희망을 끈을 이어갔다.

KIA 선발 양현종(6이닝 9피안타 5실점 4자책)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분위기가 달라졌다.

KIA는 7회 우완 김윤동, 좌완 심동섭, 사이드암 임창용, 박진태 등 투수 4명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10실점 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홈런 1위 최정은 44, 45호 아치를 그려 SK 프랜차이즈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2002년 호세 페르난데스 45홈런)과 타이를 이뤘다

45홈런은 페르난데스가 보유한 KBO리그 3루수 역대 최다 홈런 기록이기도 하다.

SK는 값진 1승을 채기며 5위 자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