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스페인 바르셀로나 라메르세 축제에 ‘한국 특집’ 공연

최현미 기자 | 2017-09-13 16:04

스페인 제2의 도시이자 호안 미로, 가우디, 살바도르 달리 등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무대가 되었던 바르셀로나에서 ‘한국특집’ 공연이 개최된다.

 이번 ‘한국특집’은 주스페인한국문화원(원장 이종률) 주관으로 22일부터 25일까지 4일 간 열리는 바르셀로나 최대 축제 ‘라메르세’(포스터)의 야외공연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라메르세’ 축제는 바르셀로나 가톨릭 축일인 9월 24일을 전후해서 개최되는 행사로 1902년부터 현재의 축제 형태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축제 기간에는 바르셀로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거리 불꽃놀이, 인간 탑 쌓기, 전통춤 사르다나 공연 등과 더불어 야외 공연 프로그램인 MAC페스티벌과 인디음악페스티벌인 BAM뮤직페스티벌도 함께 개최된다. 축제 참가자 수가 최대 200만 명에 달하는 바르셀로나의 대표축제이다.

 이번 ‘한국특집’ 공연은 주스페인 한국문화원이 올해 초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해 얻은 결과로 ‘라메르세’ 축제의 야외 공연 프로그램인 MAC페스티벌을 통해 △드로잉 서커스를 표방하는 크로키키 브라더스 △브레이크댄스팀 IOF크루 △타악그룹 타고 △창작그룹 노니 등 4개 공연팀이 총 23회 공연을 선보인다. 페스티벌 내 운영되는 푸드트럭에서도 한식을 모티브로 한 음식을 판매할 예정으로 바르셀로나 시민과 축제를 즐기러 온 전 세계 관광객에게 한국의 예술과 맛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특집’ 프로그램을 기획한 주스페인 한국문화원 장효정 담당자는 “스페인에서 손꼽히는 ‘라메르세’ 축제에 한국 공연을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이번 참여를 계기로 한국 공연팀의 스페인 진출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현미 기자 ch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