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남편에 운전 배우던 아내 호수에 빠져 동반 참변

기사입력 | 2017-09-13 09:46

호수 사고 현장 [뉴질랜드 헤럴드 사이트 캡처] 호수 사고 현장 [뉴질랜드 헤럴드 사이트 캡처]

뉴질랜드에서 남편이 아내에게 자동차 운전을 가르치다 모두 호수에 빠져 숨지는 참변이 발생했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피지 인도계인 앤빌 람(27)과 아내 쉬탈 람(31)이 12일 저녁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웨스트레이크 리저브 공원에서 운전연습을 하다 모두 호수에 빠져 숨졌다고 13일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남편의 지도를 받으며 운전대를 잡은 쉬탈이 액셀러레이터를 잘못 밟으면서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들은 목격자를 인용해 공원 주차장에 있던 자동차가 갑자기 언덕 밑으로 구르며 호수로 돌진했다며 이에 밖에 있던 앤빌이 자동차 속에 있던 쉬탈을 구하려고 호수에 뛰어들면서 두 사람 모두 물속에 가라앉았다고 밝혔다.

호수는 수심이 꽤 깊어 사고 직후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밧줄을 가지고 물속에 뛰어들고 경찰도 오리발과 고무 옷을 착용해 들어갔으나 바닥에 가라앉은 자동차에 접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13일 오전 웰링턴에 있는 경찰 전문 다이빙팀을 불러 두 사람의 시신을 찾아냈다. 경찰은 자동차가 가라앉은 곳이 수심 6m 정도 됐으나 시계가 매우 나빴다고 밝혔다.

피지 출신인 이들 부부는 지난해 2월 결혼해 생후 5개월 된 딸을 두고 있는데 아기는 현재 할머니가 돌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를 데리고 인근을 산책하던 한 목격자는 여자가 빨간색 해치백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있고 남자가 운전석 쪽 바깥에 서 있는 게 보였다며 “남자가 자동차 문을 열려고 하는 것 같았는데 갑자기 액셀러레이터 밟는 소리가 나고 자동차가 호수로 돌진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후 남자도 호수에 뛰어들어 자동차를 잡으려고 했으나 자동차가 가라앉아버렸다”며 “이에 그가 몇 번 잠수하다 네 번째쯤에는 밑으로 내려가더니 다시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언론들은 두 사람이 말다툼하고 있었다는 보고도 있다고 전했다.

부부와 가까운 한 친구는 쉬탈이 일자리를 찾기 위해 최근 수습운전면허를 땄다며 “그래서 남편이 운전하는 법을 가르치고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