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26년 교과서 제작’ 오병목 씨 문화훈장

최현미 기자 | 2017-09-13 15:48

인쇄문화의 날 23명 훈·포장

26년간 학생들을 위한 양질의 교과서와 참고서를 만들어온 오병목(사진) ㈜프린피아 대표이사가 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제29회 인쇄문화의 날’(9월 14일)을 맞아 수여하는 문화훈장·표창 수상자 23명을 13일 공개했다. 오 대표는 1991년부터 지금까지 인쇄업에 종사하면서 매년 3700여 종의 교과서와 참고서를 생산·보급해왔다. 학생들의 학업 향상을 돕고, 친환경 인쇄기술 개발과 인쇄문화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진태 경성문화사 대표는 대통령 표창을, 홍종진 배첩전수교육관 관장은 국무총리 표창을, 김만규 현대종합기획대표 등 20명은 문체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시상식은 14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피제이호텔에서 열리는 ‘인쇄문화의 날’ 기념식에서 열린다.

‘인쇄문화의 날’은 우리나라 최초로 석보상절을 한글 금속활자로 찍어낸 1447년 음력 7월 25일(9월 14일)을 기념하고자 인쇄업계의 결의로 1988년 제정됐다.

최현미 기자 ch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