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학령인구 감소’ 깊어진 고민… 대도시 中·高도 통폐합 가속

김기현 기자 | 2017-09-13 11:46

부산, 2022년까지 10개교
대구·광주·대전 등도 속속
울산선 학부모 반발에 진통


저출산으로 학령인구가 감소하면서 농촌뿐만 아니라 대도시도 초등학교에 이어 중등학교 통폐합이 가속화 하고 있다. 특히 대구는 10년 사이 원도심을 중심으로 중학생 수가 40%나 줄어들면서 통폐합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 통폐합 대상 학교는 학부모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 진통을 겪고 있다. 교육 당국은 소규모 학교의 교육과정과 재정 운용의 비효율성을 들어 대도시 중등학교도 통폐합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13일 일선 교육청에 따르면 대구시교육청은 협성교육재단이 신청한 남구 경복중과 협성중의 내년 통합 학교 출범을 인가했다. 두 학교 전체 학생 수는 2009년 1314명에서 올해 701명으로 떨어져 학부모 91.3%가 통합에 찬성했다.

대구에서는 지난해 4개, 올해 2개 중학교가 통합됐으며 2019년에도 2개 중학교 통합이 예정돼 있다. 대구의 중학생 수는 2008년 11만1737명에서 올해 6만8893명으로 38.3%나 급감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 통폐합도 앞으로 추진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부산시교육청도 2022년까지 중·고교 10개를 통폐합하기로 했다. 이미 해운대구 운송중과 반송중의 통폐합을 확정하고 내년부터 신입생을 받지 않기로 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원도심의 경우, 학생 수 감소가 출산율 저하로 더욱 심각해 교육과정의 파행을 막기 위해 일정 규모의 학교를 운용키로 했다”고 말했다.

농촌 지역은 학교 통폐합이 일반화되다시피 했다. 경북은 지난 2013년 이후 중학교 27개와 고등학교 7개가 통폐합됐고, 경남은 2015년부터 밀양, 거창, 고성, 하동 등 4곳에서 각각 중학교 2∼3개가 거점학교 1개로 통합됐다.

또 광주와 울산, 대전에서도 중등학교 통폐합이 추진되는 등 학령인구 감소를 피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통폐합 여론 수렴 과정에서 해당 학교 학부모·학생의 반발도 일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울주군 두광중과 상북면 상북중을 통합, 기숙형 중학교 설립을 위해 지난 4월 교육부 인가를 받았다”며 “하지만 학부모 등이 반대하고 있어 학생 수 추이를 지켜본 뒤 통폐합 여부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도시도 학급당 학생 수를 조절해도 한계를 맞는 곳이 많다”며 “지역 여건과 특수성에 따라 교육환경이 열악해지고 있는 곳은 적정 규모의 학교로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 = 박천학 기자 kobbla@

부산 = 김기현 기자 ant735@munhwa.com, 전국종합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