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김상곤 “특수학교 설립은 양보할수 없는 선택”

임대환 기자 | 2017-09-13 12:12

교사 매년 1000명이상 확충방침
市교육청 “강서학교 2019년 개교”


교육부가 13일 2022년까지 전국에 18개 특수학교 신설을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내놓는 등 지역 내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에 정면돌파 방침을 밝혔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특수학교 교사를 1000명 선발하는 등 매년 1000여 명 이상의 특수교사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달 말 출범 예정인 국가교육회의에 특수교육 관련 단체나 전문가를 위촉하는 방안과 특수교육전문위원회를 별도로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 중동에 있는 지체부자유 특수교육기관인 한국우진학교를 방문해 최근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특수학교 설립은 우리 학생들의 교육권 확보를 위해 양보할 수 없는 선택”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조만간 마련할 예정인 ‘제5차 특수교육발전 5개년(2018~2022) 계획’에 특수교사 및 특수학교·학급 확대 방안을 담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도 “주민 이해와 설득을 계속하면서 특수학교 설립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해 2019년 3월 강서구 특수학교를 개교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도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정책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교육부는 현재 67.2%(법정 정원 1만8265명, 배정 인원 1만2269명) 수준인 특수교사 법정 정원 확보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된 특수교사 600명을 포함해 모두 1000여 명을 선발해 확충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특수교육 대상자가 2013년 8만6633명에서 올해 8만9353명으로 늘어 특수교사 확충과 학교·학급 증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장애인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장애이해교육을 연 2회 이상 실시하고, 특수학교 인근 일반 학교와 장애 체험활동 프로그램도 운영키로 했다. 교육 정책을 총괄할 국가교육회의에 특수교육 관련 단체나 전문가를 배정하고 분야별 전문위원회에 특수교육전문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임대환 기자 hwan91@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