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타우루스, 시속 1163㎞로 400㎞ 날아 목표물 명중”

정충신 기자 | 2017-09-13 11:59


- 공군 첫 실사격 훈련 성공

스텔스 적용돼 레이더 안 잡혀
평양 지하벙커 정밀타격 가능


공군은 12일 서해상에서 실시한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루스(TAURUS) 국내 첫 실사격 훈련에서 성공했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운용에 앞서 전투기와의 연동 등 작전요구성능 평가를 위해 진행된 이번 실사격 성공으로 킬체인(Kill Chain)과 대량응징보복(KMPR) 핵심 전력인 타우루스 전력화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공군 주력전투기인 F-15K 전투기가 서해 상공 1.5㎞ 지점에서 타우루스 1발을 발사한 결과 미사일에 입력된 경로(사진)를 따라 자체항법으로 약 400㎞를 저공 비행하다 목표물을 앞두고 3㎞ 지점까지 급상승한 뒤 수직낙하해 전북 군산 앞바다 직도사격장 표적에 명중했다. 공군은 “발사된 타우루스는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시속 1163㎞ 고속으로 해상 500m 저고도 순항비행했다”며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적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으며 군용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장착돼 적 전파교란(재밍)에도 방해받지 않고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고,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실사격 훈련은 당초 4월 실시 예정이었으나 직도에 모인 철새 탓에 목표물 설치작업이 연기되다 철새가 떠난 뒤에 이뤄졌다. 안전을 고려해 폭약이 제거된 비활성탄이 사용됐다.

최대 사거리 500㎞인 타우루스는 대전 상공에서 발사되면 북한 평양 주석궁 창문을 오차범위 1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어 북한 수뇌부에 두려움의 대상이다. 군 당국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 2018년 말까지 모두 타우루스 260여 발을 도입, F-15K 60대에 2발씩 탑재한 채 2차례 출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아시아권에서 타우루스를 도입한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며 일본과 싱가포르가 도입을 검토 중이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타우루스 첫 실사격 ‘타깃 명중’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루스의 국내 첫 실사격 훈련에 나선 F-15K가 12일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왼쪽 사진). 발사된 타우루스가 자체 항법을 통해 해상 500m 저고도 고속비행으로 약 400㎞를 날아가(가운데) 전북 군산 앞바다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표적에 명중(오른쪽)하고 있다. 공군제공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