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한국당, 박근혜·서청원·최경환에 전격 脫黨권유

장병철 기자 | 2017-09-13 12:17

- 柳위원장, 3차 혁신안 발표

10일내 탈당 않으면 자동제명
탈당의원에 대승적 문호 개방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혁신위는 또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의원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탈당을 권유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혁신위 권고를 받아들여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예정된 10월 중순 징계 집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문화일보 9월 7일자 5면 참조)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 위원장은 “한국당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 실패로부터 올해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류 위원장은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최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당 윤리위 규정 제21조에 따르면 징계의 종류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총 4가지다. 이 중 탈당 권유의 경우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윤리위 의결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제명 처분을 할 수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기소되면서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이다. 따라서 박 전 대통령에게 탈당을 권유한다는 것은 사실상 ‘제명’을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의미를 지닌다. 다만 서·최 의원의 경우 현직 의원인 만큼 징계안이 확정되더라도 의원총회를 거쳐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제명이 확정된다.

혁신위는 또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문재인 정권을 상대로 한 ‘체제 수호’는 물론 신보수 노선의 강화를 위해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말해 바른정당의 흡수 혹은 보수야권 통합 가능성을 열어뒀다.

장병철·이은지 기자 jjangbeng@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