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더 비싸진 아이폰… 스마트폰의 미래?

임정환 기자 | 2017-09-13 11:26

팀 쿡 애플 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 등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팀 쿡 애플 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 등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아이폰Ⅹ’ 등 3종 공개

베젤리스·3D 안면인식 등
혁신적 기술이라 소개했지만
삼성·LG 등서 이미 선보여

갤노트8 보다 70달러 비싸
“마케팅만 혁신적” 지적 나와
국내에선 연말쯤 출시할 듯


애플이 아이폰 탄생 10주년을 기념한 제품 아이폰X(10)을 공개했다. 특히 애플은 테두리 없는(베젤리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듀얼 카메라 손 떨림 방지 기능(OIS), 앞뒷면 글라스 디자인, 무선충전, 페이스 ID(3차원 안면인식) 등을 해당 제품에 탑재하며 ‘스마트폰의 미래’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해당 기술들이 경쟁사에 의해 먼저 선보여졌거나 이미 선보여진 기술을 진화시킨 정도여서 ‘오래된 미래’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히려 ‘비싼 아이폰(아이폰8)’ 위에 ‘더 비싼 아이폰(아이폰X)’ 라인업을 추가한 마케팅이 혁신적(?)이라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애플은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과 아이폰8, 아이폰8 플러스 등 3종의 아이폰을 공개했다. 특히 아이폰X은 홈버튼 없는 5.8인치 베젤리스 OLED 디스플레이와 앞뒷면 글라스 디자인 등을 채택했다. 지금까지 출시된 아이폰 중 가장 큰 화면이다.

그밖에 아이폰X에는 광각과 망원 렌즈를 탑재한 듀얼 카메라, 두 렌즈 모두에 적용된 OIS, 무선 충전, 지문인식 대신 3차원(D) 안면인식 기능 등도 적용됐다. 적용된 디자인과 기능 등은 아이폰 시리즈 중 첫 탑재지만 이미 경쟁사가 시장에 선보인 것들이 대부분이어서 혁신의 강도는 낮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특히 베젤리스 OLED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각각 갤럭시S8과 V30에 탑재했다. 글라스 디자인은 2010년 아이폰4에 사용됐으나 이후 애플이 금속 디자인으로 회귀, 2015년 출시된 갤럭시S6가 원조 대접을 받는다. 3D 안면인식은 갤럭시S8의 2D 안면인식보다 앞섰지만 이미 시장화된 기술로 ‘와우’ 포인트는 아니었다.

이런 가운데 업계에서는 애플이 아이폰X을 통해 기존 시리즈에 고가 라인업을 추가, 자사 제품 평균 판매가(ASP)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폰8(64GB)이 699달러로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7(32GB) 649달러보다 비싼 가운데 아이폰X(64GB)의 출고가는 갤럭시 노트8보다 70달러 높은 999달러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미 애플은 스마트폰 제조사 중 가장 높은 ASP를 바탕으로 전 세계 스마트폰 영업이익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아이폰X은 11월 3일 출시될 예정이지만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아 일러야 연말쯤 국내 출시가 예상된다.

임정환 기자 yom724@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