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9회 3득점’ KIA,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LG에 대역전승

기사입력 | 2017-08-12 22:38

3위 두산, 2위 NC 0.5경기 차 추격…SK 승률 5할 복귀
한화, 로사리오 홈런 2방에 3연승…삼성 5회 ‘8득점’


선두 KIA 타이거즈가 무서운 뒷심으로 팀 평균자책점(4.11) 1위의 LG 불펜을 무너뜨렸다.

KIA는 12일 광주 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8-10으로 뒤진 9회 김민식의 적시타와 밀어내기 볼넷으로 10-10 동점을 이룬 뒤 최원준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11-10 대역전승을 거뒀다.

KIA는 LG전 4연승을 달렸다.

선발 정용운의 난조로 1회에만 6점을 주고 8회까지 LG에 4시간 가까이 끌려가던 KIA는 9회 마지막 찬스에서 기어코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 안치홍이 LG 불펜 정찬헌을 공략해 우전 안타로 추격의 포문을 열자 챔피언스 필드가 들썩이기 시작했다.

나지완이 곧바로 좌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를 날려 2, 3루 기회로 이었다.

흔들리던 정찬헌은 이범호에게 몸에 맞은 볼을 허용해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절체절명의 순간 타석에 들어선 김민식은 바뀐 투수 신정락의 초구를 밀어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10-9로 턱밑까지 쫓기자 신정락은 평정심을 잃었다. 풀 카운트 접전에서 김선빈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10-10 무사 만루가 이어지면서 승부의 추는 KIA 쪽으로 완전히 쏠렸다.

최원준은 중견수 쪽 희생플라이를 날렸고, LG 중견수 안익훈이 몸을 날려 잡았으나 홈으로 태그업하던 3루 주자를 잡을 순 없었다.

장단 33안타를 주고받은 이날 경기에서 LG는 불펜 6명을 마운드에 올리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해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후반기 파죽지세인 3위 두산 베어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2위 NC 다이노스를 3-0으로 꺾고 승차를 0.5경기로 줄였다.

13일 맞대결에서 또 이기면 2위로 올라선다.

두산 선발 함덕주는 6이닝을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막는 기막힌 호투로 6이닝 동안 3실점 한 NC 선발 에릭 해커에게 판정승했다.

전날 20일 만에 단독 8위로 올라선 한화 이글스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시즌 29·30호 홈런을 잇달아 터뜨린 외국인 거포 윌린 로사리오를 앞세워 넥센 히어로즈를 6-1로 물리쳤다.

로사리오는 한화 외국인 선수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30홈런을 달성했다.

한화를 추격하는 9위 삼성 라이온즈는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갈 길 바쁜 롯데 자이언츠에 13-7로 역전승했다.

2-5로 끌려가던 5회, 삼성은 12명의 타자가 들어선 가운데 8점을 뽑아내며 롯데 마운드를 유린했다.

SK 와이번스는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최하위 kt wiz를 8-3으로 제압하고 승률 5할 복귀와 함께 롯데와 공동 6위로 올라섰다.

4-2로 앞선 8회 대타로 나온 박정권이 우측 펜스를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