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만취한 현직 경찰, 대낮 여성 앞에서 음란행위

기사입력 | 2017-08-12 12:45

현직 경찰관이 대낮에 여성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현직 경찰관 A(47)씨를 공연음란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빌딩 엘리베이터 앞에서 B(42·여)씨를 향해 입고 있던 운동복 반바지를 내려 신체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휴무였던 A씨는 낮부터 술을 마셔 만취한 상태였다. A씨는 현장에서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 2015년 유사한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고의로 한일이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장면이 담긴 CCTV를 확보해 범행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