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박찬주 대장 ‘전역 연기’ 항의··· 국방부에 인사소청 제기

기사입력 | 2017-08-12 06:27

공관병 갑질 사건으로 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대장이 ‘전역 연기’에 항의하며 국방부를 상대로 인사소청을 제기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복수의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박 대장이 국방부 처분에 관한 문제로 국방부에 인사소청을 한 것으로 안다”면서 “(공관병 갑질 사건에 대한) 기존 수사는 그대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박 대장은 공관병 갑질 논란이 불거진 지난 1일 전역지원서를 제출했지만 국방부는 징계절차와 군 검찰 수사를 밟기 위해 박 대장의 전역을 연기시키고 정책연수 발령을 냈다. 군인사법에 따르면 장관급 장교는 ‘국내외 교육기관이나 연구기관에 연수 및 교육을 위하여 파견되는 직위’나 ‘전역준비를 위한 3개월 이내의 임시 직위’ 등에 임명할 수 있다.

박 대장은 지난 8일 군 인사에서 면직 처리된데다 이같은 조치가 군 인사법에 어긋난다고 보고 인사소청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