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조응천 “‘우병우 라인’ 아직 꽤 살아있다…10명 넘어”

기사입력 | 2017-07-17 10:40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17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영향을 미쳐 좋은 보직을 받은 검사들이 아직 “꽤 살아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출연해 검찰 조직 내 남아있는 소위 ‘우병우 라인’이 여전히 “10명은 넘는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윤갑근 전 고검장의 수사팀이 우 전 수석을 압수수색 했다면 궁색하게 직권남용, 직무유기, 위증 등으로 불구속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잘 나가는 사람들은 다 (우 전 수석의) 은혜를 입었다”며 “우 전 수석과 업무상 연관이 있는 서울 쪽 대검, 법무부, 중앙지검 특수부 이런 쪽에…”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초 우병우 라인으로 지목된 고위 검사들이 좌천성 인사 발령을 받고 잇따라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직급이 굉장히 높았던 사람들”이라며 “(바로 밑의 급들은) 꽤 살아 있다”고 거듭 언급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