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복잡한 ‘안보 인사 퍼즐’ 갈피 못 잡는 실장 인선

김만용 기자 | 2017-05-19 11:36

靑, 상당수 후보군 놓고 고심
군·외교관·학자 ‘퍼즐 맞추기’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안보 ‘컨트롤타워’인 국가안보실장 인선 발표를 늦추면서 인물 기용에 최대한 신중을 기하고 있다. 국가안보실장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의 얼굴이자 색깔이라는 점에서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쳐 최적의 인물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인선 발표 역시 내주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이 청와대 내부에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안보실장을 할 사람은 많지만 복잡한 퍼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이해해 달라”며 “문 대통령은 복수의 국가안보실장 후보군 명단을 보고받은 상황에서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이미 청와대가 상당수 후보군을 추려놓은 상태에서 자리에 적합한지를 점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국가안보실장을 박근혜 정부와 같이 군(軍) 출신으로 할지, 외교관 출신으로 할지, 또는 남북관계 전문가나 학자 출신으로 할지 등 여러 경우의 수를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인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이끄는 안보실장을 누구로 하느냐의 문제는 문재인 정부의 색채를 결정짓는 중요한 포인트”라며 “향후 대미, 대중은 물론, 대북 관계 설정의 그림이 엿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선 요건에는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관을 반영하는 것 또한 핵심 기준이라는 점에서 지난 대선 기간 선거대책위원회 출신인 인물로 할지, 비(非) 선대위 인물로 할지도 빼놓을 수 없는 검토 사안으로 보인다. 이는 외교부 장관, 통일부 장관 등 전체 외교·안보 라인의 구성 그림과 맞물려 적절한 배합이 필요한 대목이라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그동안 초대 국가안보실장엔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와 정의용 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 김기정 연세대 행정대학원장 등이 거론돼왔다. 여권 일각에선 대미 특사로 파견됐던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일단 청와대는 국가안보실장을 정한 뒤 균형감을 갖춘 인물로 NSC 1·2 차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가정보원의 역할과 위상 변화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 중 국가정보원을 ‘해외안보정보원’으로 개편하겠다고 공약한 만큼 어떤 형태로든 국정원을 손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명된 서훈 국정원장 체제에서 국가안보실의 외교·안보 기능 일부가 국정원 쪽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김만용 기자 myki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