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위안부 합의 일방적 파기, 정상국가선 어렵다”

박세희 기자 | 2017-05-19 11:49

對日특사단 윤호중 의원 밝혀
“文공약은 백지화 아닌 재협상”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 일원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이전 정부가 맺은 협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에서는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에 대해 “(위안부 합의) 백지화는 아니었고 재협상하자는 것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의원은 “지금은 끊어졌던 한·일 간의 정상외교를 복원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본다”며 “(위안부 합의 관련) 정부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힐 수 있는 시기는 앞으로 (논의가) 진전되는 여하에 따라서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사단장인 문희상 의원이 전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총리 면담에서 위안부 협상과 관련한 해법으로 파기나 재협상이 아닌 ‘제3의 길’을 언급했다는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보도에 대해 윤 의원은 “오보다. 문 단장의 과거 발언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한·일 간에, 정상 간에 신뢰가 쌓이게 되면 이 해법들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일본 측이 북핵 대응을 위안부 문제보다 훨씬 더 시급하고 당면한 문제로 의식하는 것으로 보였다”면서 “이를 잘 활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