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스칼릿 조핸슨, ‘SNL’서 이방카 완벽 재현

기사입력 | 2017-03-13 08:34

SNL ‘이방카 향수 광고’에 등장…이방카의 ‘이중성’ 암시

할리우드 여배우 스칼릿 조핸슨이 정치풍자 코미디 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를 완벽히 재현했다.

12일(현지시간) USA투데이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조핸슨은 전날 저녁 NBC 방송의 ‘SNL’ 이방카의 향수 브랜드 광고 편에서 이방카로 분장하고 나왔다. 이 광고는 SNL에서 제작한 가짜 광고다.

조핸슨은 광고에서 긴 금발 가발을 쓰고 스모키 눈화장에 반짝이는 은빛 드레스를 입고 럭셔리한 파티장에서 뭇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등장한다.

이 광고에서 이방카의 향수 이름은 ‘공모·연루된’이라는 뜻의 ‘컴플리시트’(Complicit)로 명명됐다.

이어 “그녀는 아름답다. 권력도 갖고 있다. 그녀는 이미 연루돼있다.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알고 있으며, 무엇을 해야 할지도 알고 있다”는 관능적인 목소리 더빙이 흘러나온다.

또 “페미니스트, 챔피언, 여성들의 옹호자…. 하지만 (그녀가) 어떻게?”라는 자막도 나왔다. 이는 이방카의 ‘페미니즘’을 정면으로 겨냥한 풍자다.

실제로 이방카는 지난해 7월 아버지 도널드 트럼프를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한 연설이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당시 그녀는 ”미국 여성들이 노동력의 46%를 차지하고, 미국 가정의 40%에서 여성이 돈을 벌어오는 가장“이라며 ”성(Gender)은 이제 소득격차의 요인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 아버지가 대통령이 되면 여성이 별로 일하지 않던 시절에 제정된 노동법을 바꾸고 수준 높고 저렴한 육아 제공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방카는 지난달 28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최고의 사교클럽 파티장에서 백악관 선임고문인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다정히 포즈를 취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한 가운데 이 같은 사진을 올렸다가 ”난민들과 미 영주권 소지자들이 미국 공항에서 이유없이 억류돼있는데 이런 사진을 올리는 게 제정신이냐“는 항의 글이 폭주했다.

SNL이 이방카로 분장한 조핸슨이 거울 앞에서 립스틱을 바를 때 거울에 도널드 트럼프로 분장한 알렉 볼드윈이 립스틱을 바르는 장면을 삽입한 것은 다분히 의도적인 편집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광고는 트럼프 대통령의 음담패설과 반 이민 행정명령 등을 암시하며 ”‘컴플리시트’는 모든 것을 멈추게 할 수 있는 여자를 위한 향수. 하지만 그렇게 되지는 않을 것이다. 재러드를 위한 향수도 구입 가능“이라는 자막으로 끝난다.

한편, 이방카로 분장한 조핸슨은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대표적인 ‘반 트럼프 배우’ 중 한 명이다. 그녀는 지난 1월 워싱턴DC에서 열린 반 트럼프 시위인 ‘여성들의 행진’(The Women‘s March)에도 참가했다.

<연합뉴스>

反이민 행정명령 반대시위 와중 트럼프의 딸 이방카가 올린 파티사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