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방심위 ‘JTBC, 최순실태블릿 보도’ 심의 연기…왜?

김구철 기자 | 2017-02-16 10:23

안건 타당성 싸고 갑론을박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JTBC의 ‘최순실 태블릿PC 보도’에 대한 심의를 다음 회의로 연기했다.

방심위는 15일 열린 방송위원회 제6차 정기회의에서 해당 보도를 포함한 JTBC 보도 4건에 대해 방송심의규정 14조(객관성) 위반 여부를 논의했으나 JTBC에 자료제출을 요구하고 다음 정기회의에서 다시 심의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소위에는 지난해 10월 24일 ‘최순실 태블릿PC 첫 보도’와 12월 8일과 올해 1월 11일 ‘태블릿PC 입수 경위 보도’, 지난해 12월 20일 ‘박근혜 대통령 피부 미용 시술 의혹’ 등 4건의 JTBC 보도내용에 대한 객관성 위반 여부가 안건으로 상정됐다. 하지만 위원장(김성묵 방심위 부위원장)을 포함한 소위 위원 5명은 논의 초반부터 안건 상정이 타당한지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야당 추천위원들은 “위원회에 수사권과 조사권이 없고, 재판 중인 사안인 만큼 애초에 각하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당 추천위원들은 “비록 수사권은 없지만, 위원회만의 절차에 따라 최소한의 조사라도 하기 위해 JTBC에 의견진술이나 자료제출을 요구하자”고 맞섰다. 결국 야당 추천위원들은 회의장을 나갔고, 위원장은 JTBC에 자료제출을 요구하기로 하고 회의를 마무리했다. 자료제출 요구는 강제성이 없으며 방심위의 원활한 심의업무를 위한 일종의 협조 요청이다.

김구철 기자 kcki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