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선생님 선생님 우리 선생님

주머니 털어 밥 먹이고 운동복 사주며 ‘레슬링 유망주’로 키워

정유진 기자
정유진 기자
  • 입력 2015-11-12 14:25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0월 30일 제주 제주시 도평동 남녕고에서 배명환 코치가 레슬링부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남녕고 제공


제주 남녕고 배명환 코치

“주말 동안 컴퓨터 많이 하면 안 됩니다. 늦게까지 돌아다니면 사고 날 수 있으니까 빨리 집에 들어가야 합니다. 힘내서 월요일에 봅시다.”

지난 10월 30일 제주 제주시 도평동 남녕고에서 만난 배명환(37) 코치는 훈련을 마치고 학생들에게 주말 동안 지켜야 할 수칙들을 일일이 일러주고 있었다. 배 코치는 평일 숙소생활을 하는 학생들이 숙소를 벗어나 긴장이 풀려서 다치거나 문제를 일으키지나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인지 학생들을 쉽게 집으로 돌려보내지 못했다. 그는 “물가에 내놓은 아이들 같다”며 “돌봐줄 부모가 없는 친구들도 있어서 마음이 쓰인다”고 말했다.

그는 2011년 8월부터 레슬링부 코치를 맡아 어려운 가정환경의 학생들을 유망주로 길러냈다. 배 코치가 지도하는 학생들 상당수는 조손 가정이나 한부모 가정의 자녀들이다. 학생들은 운동에 대한 열정이 가득하지만 기초체력이 부족해 제대로 시합을 뛸 수 없는 수준이었다.

배 코치는 학생들의 체력을 길러주기 위해 식사를 손수 챙겼다. 그는 시합을 앞두고 주머니를 털어 학생들에게 영양 보충을 해주기도 했다. 그는 “레슬링은 맨손으로 상대 선수와 승부를 겨뤄야 하는 스포츠인 만큼 강한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가정에서 체력 관리를 해 줄 없는 아이들은 제가 돌봐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말 동안 딱히 갈 곳이 없는 학생들을 집으로 초대하기도 하고 경제여건이 어려운 선수에게는 사비로 운동복도 마련해주면서 자식처럼 돌봤다.

배 코치는 2006년 레슬링 명문 경남대를 졸업하고 실업팀 간판선수로 생활하다 잦은 어깨부상으로 선수생활을 접고 남녕고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지도자의 길을 걸으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학생들을 최고의 선수로 길러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자신이 이루지 못했던 국가대표의 꿈을 제자들이 이뤄줬으면 마음도 있었다. 그는 “각자의 고민과 사정이 있는 아이들이 레슬링을 통해 스스로 미래를 헤쳐갈 수 있게 돕고 있다”고 밝혔다.

배 코치는 학생들이 연습하는 시간에는 한시도 곁을 떠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조금이라도 실수를 할라치면 곧바로 떨어지는 불호령에 학생들은 한시도 연습을 게을리할 수 없다. 학생들에게 배 코치는 누구보다 무서운 코치다. 하지만 연습시간 외에는 그는 누구보다 친한 친구가 된다. 배 코치는 자신이 아무리 아끼는 물건이라도 학생들이 갖고 싶다고 하면 입던 옷까지 벗어줄 정도로 아낌이 없다. 고민이 있는 학생들과는 대화를 나누기 위해서 컴퓨터 게임을 같이 할 정도로 살갑게 학생들을 대한다.

남녕고 레슬링부 학생들은 배 코치의 애정과 노력에 보답이라도 하듯 해가 갈수록 전국 규모 대회에서 월등한 성적을 뽐냈다. 지난해 11월 2일 전국체전에서 14년 만에 제주에 고등부 레슬링 금메달을 안긴 고운정(19) 군 역시 배 코치의 ‘애제자’ 중 한 명이다.

배 코치가 지난 2012년 고교 1학년인 고 군을 처음 만났을 때 고 군은 레슬링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강한 학생이었다. 그는 고 군을 체계적으로 훈련시키고 전국 규모의 대회에 닥치는 대로 출전시켰다. 승부욕이 남다른 고 군은 전국 규모의 대회에서 원하는 성적을 얻지 못하면 연습에 더욱 몰두했다. 그럴 때마다 배 코치는 고 군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그는 키가 자신보다 30cm 정도 큰 고 군이 좀 더 효율적으로 연습할 수 있도록 자신의 모교인 경남고에 데려가 원정 연습을 시킬 정도로 열정이 남다른 코치였다. 고 군은 지난 2011년 제40회 전국소년체전 그레코로만형에서 2위에 오르면서 본격적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이어 2012년에는 전국체전 그레코로만형 3위, 지난해 회장기 전국레슬링대회 1위, 같은 해 문화체육관광부 레슬링 선수권대회 2위에 연속해서 오르며 레슬링 유망주로 떠올랐다.

계속되는 우승에 전국체전 금메달까지 바라보던 고 군에게 시련이 닥쳤다. 배 코치는 “전국체전을 10여 일을 앞두고 어머니 없이 홀로 운정이를 키우시던 아버지가 쓰러지셨다”며 “아이에게 시합을 준비하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고 군의 부친은 시합을 일주일을 앞두고 끝내 운명을 달리 했다. 고 군은 상을 치르는 동안 몸과 마음고생이 심했다. 더구나 발인 날이 체중을 측정하는 날과 겹치는 등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배 코치는 상을 치르는 동안 밥 한 숟가락 물 한 모금 제대로 넘기지 못하는 고 군을 알뜰히 챙겼다. 고 군은 시합 출전 여부를 놓고 고민을 하다 배 코치의 응원에 힘입어 결국 출전키로 결심했다.

그는 “운정이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면서 나에게 ‘미안하다. 잘 부탁한다’는 유언을 남기셨다”며 “아버지를 대신해 운정이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빈소를 지키며 훈련을 강행한 고 군은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랐다. 금메달을 목에 건 고 군은 시합 직후 배 고치와 함께 아버지를 모신 제주의 가족묘를 찾아 금메달을 바쳤다. 배 코치는 올해 경남대에 입학한 고 군이 더욱 노력해서 국가대표가 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배 코치는 “코치 생활을 할수록 아이들에게 현재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보다는 스스로 미래를 준비하고 살아갈 수 있게 길을 열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레슬링을 하는 학생들이 재능과 열정만 있다면 성공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데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할 생각이다. 그는 “학생의, 학생에 의한, 학생을 위한 운동 환경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제주 = 정유진 기자 yooji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정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정 한국과 브라질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주심으로 클레망 튀르팽(프랑스) 심판이 배정됐다. 우루과이와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조규성(전북 현대)과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옐로카드를 꺼냈던 주심이다.4일 오전(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심판 배정 명단에 따르면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 튀르팽 심판이 주심을 맡는다. 튀르팽 심판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고, 당시 우루과이에 경고 1장, 한국에 경고 12장을 줬다. 한국에선 조규성과 판정에 항의하던 벤투 감독이 받았다.튀르팽 심판은 2008년부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에서 활동했으며 2016년 프랑스축구협회 최우수심판으로 선정됐다. 2010년부터 국제심판을 맡았고,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2017년 17세 이하 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 등에 참여했다. 그리고 지난해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 올해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맡았다.튀르팽 심판은 우루과이전 이전에도 한국의 경기를 수차례 책임졌다. 리우올림픽에선 한국과 멕시코의 조별리그 경기(한국 1-0 승)에서 주심을 맡았고, 한국의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출전한 유럽클럽대항전 경기에서도 주심으로 활동했다.튀르팽 주심과 더불어 한국-우루과이전을 책임졌던 니콜라 다노, 시릴 그랭고르(이상 프랑스) 심판도 브라질전에서 부심으로 다시 배정됐다. 비디오판독(VAR) 심판도 제롬 브리사르(프랑스)로 우루과이전과 동일하다. 대기심엔 슬로베니아의 슬라브코 빈치치 심판이 등록됐다.도하=허종호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