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10) 1 좌천(左遷)-10

기사입력 | 2012-11-15 14:52

밤 10시 반, 서동수는 문간방의 침대에 누워 박서현을 기다리고 있다. 미혜가 지쳐 잠들 때까지 놀아주고 났더니 온몸이 나른하고 입까지 아프다. 집 안은 조용하다. 박서현은 서동수가 미혜하고 노는 동안 방에 틀어박혀서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박서현은 올 것이다. 섹스를 밝혀서 오는 것이 아니다. 연애기간 1년, 결혼생활 7년이니 8년을 겪은 터라 성격은 다 안다. 좋다. 좋게 끝내자 하는 의미로 서동수가 한판 뛰자고 한 것을 알 것이다. 만일 거부한다면 일이 어렵게 된다는 것도 안다. 더러워서 구역질이 나더라도 박서현이 에라, 한 번 먹어라하고 드러누울 여자라는 것도 서동수는 아는 것이다. 오늘 밤의 섹스는 이혼파티나 같다. 몸으로 즐길 뿐이다. 좋아야 몸을 합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둘 다 알고 있는 것이다. 거기에다 무엇보다도 서동수는 물론이고 박서현도 위선은 떨지 않는다. 그때 방문이 열리더니 박서현이 들어섰다. 진주색 나이트 가운을 입었고 맨발이다. 가운 밑에는 팬티와 브래지어만 걸쳤을 것이다. 시선을 마주치지 않은 채 들어온 박서현이 침대 위에 오르더니 시트를 들치고 반듯이 눕는다. 그러나 천장을 향한 눈은 똑바로 뜨고 있다. 서동수는 이미 벌거벗고 있었으므로 상반신을 일으켜 박서현을 내려다보았다.

“불은 켜놓고 하지.”

“맘대로.”

즉각 대답이 나왔다. 시선이 마주쳤고 박서현이 말을 잇는다.

“그까짓 것 상관 안 해.”

쓴웃음을 지은 서동수가 가운을 젖히자 예상했던 대로 브래지어와 팬티만 걸쳤다. 서동수는 브래지어를 풀어 던지고 팬티를 끌어내렸다. 박서현이 다리를 들어 팬티가 벗겨지는 것을 돕는다. 서동수는 무겁게 발기한 남성을 의식하고는 쓴웃음을 짓는다. 이번에는 무엇인가? 박서현의 몸 위로 오르면서 문득 서동수의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이다. 내일이면 떠나보낼 여자에게 마지막으로 정복감을 느껴보겠다는 것인가? 미련 때문인가? 그 순간 서동수의 생각이 산산이 부서졌다. 그것은 박서현이 서동수의 물건을 손으로 쥐더니 제 동굴에 붙였기 때문이다. 서동수는 머릿속이 불덩이가 된 느낌을 받는다. 그러고는 정신없이 한몸이 되었다. 방 안은 눅눅하며 뜨거운 열기가 덮여지기 시작한다. 가쁜 숨소리와 함께 뱉어지는 탄성은 음악소리나 같다. 두 쌍의 팔다리가 엉켰다가 풀어졌고 두 몸이 부딪쳤다가 떨어진다. 비틀고 튕겨지고 꼬여졌다가 풀려나간다. 서동수는 저도 모르게 어금니를 물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그 순간 밑에서 마음껏 탄성을 뱉은 박서현을 의식하고는 가슴이 미어지는 것 같은 감동을 받는다. 그렇구나. 이런 일체감, 이런 조화, 이런 화합이 그리워서 마지막 밤을 제의했구나. 그렇게 느낀 순간 서동수의 움직임이 더욱 거칠어졌다. 온몸은 땀에 배어 끈적였고 치켜뜬 두 눈은 번들거리고 있다. 이윽고 밝은 불빛을 받으며 박서현이 폭발했다. 동시에 서동수도 터지면서 박서현의 젖가슴에 얼굴을 묻는다. 박서현이 두 팔로 서동수의 머리를 감싸안더니 마음껏 탄성을 뱉는다. 심장박동이 크게 울리고 있다. 박서현의 젖가슴이 이렇게 부드러운 줄은 오늘 처음 알았다. 서동수는 박서현의 젖가슴에 얼굴을 묻은 채 낮게 신음했다. 이 냄새, 이 감촉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이윽고 머리를 든 서동수가 박서현을 내려다보았다. 이제 박서현의 눈동자는 초점이 잡혀져 있다. 서동수가 가쁜 숨을 억누르며 말했다.

“고맙다. 그리고 미안하다.”

※ 문화일보는 소설 ‘서유기’의 글과 삽화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털 상에서 블로그 등에 무단 사용하는 경우 인용 매체를 밝히더라도 저작권법의 엄격한 적용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