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4) 1 좌천(左遷)-4

기사입력 | 2012-11-07 16:29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 위치한 동양상사 현지법인 소속의 의류 제2공장으로 발령이 난 것은 다음날 오전이다. 그야말로 전광석화와 같은 인사조치였는데 경영진의 심중(心中)을 그것으로도 읽을 수가 있었다. 단 하루라도 본사에 놔둘 수가 없다는 의지일 것이다. 그렇다고 치더라도 서동수에게는 칭다오에 의류 제2공장이란 부서가 있는지도 몰랐던 터라 컴퓨터 인사란에 뜬 전출 내용을 읽고 실실 웃음부터 나왔다. 인사발령일은 오늘자인 11월 3일. 칭다오 근무는 외국인 것을 감안하여 10일 여유를 준 11월 13일이다. 열흘 동안의 준비기간이 주어진 셈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총무부에 문의하라고 써있었으므로 구내 전화로 물었다.

“나, 이번에 칭다오로 발령받은 서동수인데요. 거기 주택 문제는 어떻게 됩니까?”

“아, 그거.”

담당자인 대리가 당황한 듯 말을 더듬었다.

“현지 총무부에 가시면 사원 임대주택을 드릴 겁니다.”

“아, 그거 돈내야 되는 겁니까?”

“아닙니다. 한국에서 파견 근무 형식이기 때문에 그냥….”

“공짜란 말이죠?”

“예에.”

“집이 몇평짜린데요?”

“저기 과장 직책으로 가시니깐 30평형으로다가….”

“아, 그거 괜찮네.”

주위의 시선을 의식한 서동수가 목소리를 낮췄다. 사무실 안이었는데 주위가 갑자기 조용해진 느낌이 든 것이다.

“차는 안 줍니까? 승용차 말요.”

“저기, 차는 아직.”

“월급은 여기 수준으로 주는가요?”

“예에, 저기. 의류사업부 기준으로. 거기에다 현지 수당이 붙습니다.”

“아, 그래요? 고맙습니다.”

그러고는 전화기를 내려놓았을 때 앞쪽에서 한준규 대리가 일어나 다가왔다.

“영업본부장이 오시랍니다.”

한준규는 오늘자로 서동수 대신 3팀장 직무대행이 되었다. 앞에 선 한준규의 시선이 비껴나 있었으므로 서동수가 쓴웃음을 짓고 말했다.

“얀마. 너하고도 같이 나눠 먹었다고 영업본부장한테 말해줄까?”

“정말 저도 분합니다.”

“그럼 어저께 술마실 때 나왔어야지.”

“갑자기 시골에서 친척이 오시는 바람에.”

자리에서 일어선 서동수에게 주위의 시선이 모여졌다가 금방 비껴갔다. 6층 전체가 칸막이가 없는 채로 160여 명이 퍼져 앉은 터라 보려고 작정을 하면 30미터나 떨어진 1부에서도 다 이쪽이 보인다. 주위를 둘러본 서동수가 혼잣소리처럼 말했다.

“씨발놈들이 에이즈 환자를 보는 듯 하는구먼 그래.”

맨 왼쪽의 영업본부장실로 다가갔더니 문 옆쪽에 앉은 미스 권이 말했다.

“기다리고 계세요.”

노크를 하고 방으로 들어선 서동수는 소파에 앉아있는 김대영을 보았다. 김대영의 표정은 가라앉아있다. 시선도 마주치지 않는다.

“거기 앉아.”

턱으로 앞쪽 자리를 가리킨 김대영이 서동수가 앉기를 기다렸다가 말을 잇는다.

“그래. 칭다오로 가서 열심히 해. 내가 주시하겠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서동수가 대답하자 김대영이 퍼뜩 시선을 들었다. 눈빛이 차갑다. 서동수는 이것이 김대영과의 마지막 만남이라는 생각을 한다. 심호흡을 한 서동수가 정색하고 말했다.

“그동안 배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문화일보는 소설 ‘서유기’의 글과 삽화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털 상에서 블로그 등에 무단 사용하는 경우 인용 매체를 밝히더라도 저작권법의 엄격한 적용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